하나의 IT인으로서 우리나라 IT가 고쳐졌으면하는 것이 있다면 바로 "빨리빨리"이다. 내가 본대로라면 외국의 IT는 "재대로"다 물론 프로젝트 기간이 있고, 그 기간 안에 맞추려 준비 단계를 철저희 가져 만약의 상황에 대비한 방법들이 개발단계에서 이미 준비되어 있다. 하지만 국내 IT는 상황이 다르다. 프로젝트 기간 중 잘못된걸 느끼거나, 더 좋은 대안을 가지고 의문을 품는 것은 프로젝트의 발목을 잡는 행위로 비춰져 잘못된것으로 간주된다. 그리고 내가 가진 의문과 대안은 출시 이후에 고칠 것을 생각한다(사실 고칠 순 없다. 왜냐하면 오픈 후에는 대부분 프리렌서라 계약이 종료되니 의문과 대안은 다른 사람이 하는 걸로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유지보수 하는데 비용과 시간도 오래 걸린다. 후기자본이 많이 필요한 것이다.


반면 외국은 초기자본이 많이 든다(사실 우리나라도 많이 든다). 재대로 만들기 위해선 확실한 것을 내어 놓기 위해선 출시도 미룬다. 이러다 보니 유지보수 비용도 줄어들고 시간도 적게든다. 후기 자본이 덜들어간다. 이것은 제품이나 규격의 흥망에도 영향을 주는것 같다. 고칠 것 투성이인 국내 IT제품들은 빠른 주기로 새롭게 만든 제품을 내어 놓아 이전의 아우성을 잠재우나, 소비자는 실망한다. 왜냐하면 새롭게 만들다 보니 이전 기계 또는 제품 대한 호환성은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허나 외국 제품들은 조금 상황이 다르다 . 출시까지 기간을 오래잡고, 초기에 분석을 철저희 한 탓에 이전 제품에대한 호환성과 새로운 기능에 대해서 소비자를 만족 시킨다.


하나의 예로 삼성 핸드폰은 갤럭시S에서 사용자를 대상으로 실험 했다는 평을 많이 들었다. 그래서 갤럭시 S2는 많은 보강을 하여 호평이 이따랐다.  이는 ICS(Ice Cream Sandwich)지원 여부에서 더욱 극명해졌으며 옴니아폰 이 후로 또 한 번의 테스트작품으로 갤럭시S는 전락했다. 그런데 갤럭시 S2 LTE버전 역시 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시험작이라는 생각이 든다(당시 통신기술 3G, 4G를 지원하는 CPU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뿐인데-[현]Snap Dragon series S3-발열과 베터리 소모량이 LTE사용시 현명하게 극대화 된다. 갤럭시 S2 LTE, S2 HD LTE, Galaxy Note는 LTE버전으로 내어 놓기 위해서 만든 제품인데 CPU문제 인지 화면모드와 같은 일부 기능이 지원되지 않는다. 이 기능은 갤럭시 S2[3G버전]와 갤럭시 S3은 지원한다. 삼성의 엑시노드 CPU가 장착된 휴대폰에서만 지원된다). 그리고 ICS이전-진저브레드 이전 버전-에는 장애인에 대한 접근성을 지원하지 않는다. 또 TTS(Text To Speach)완성도도 애플의 SIRI의 음성 지윈에 비하면 8bit컴퓨터 수준이라 할 수 있다(이런 부분들을 비춰 봤을 때, 일단 만들고 보자는 식으로 만들었다는 생각외엔 들지 않는 부분이다).


반면 아이폰은 새로운 OS가 나와도 왠만한 과거 휴대폰이나 랩탑(Also Known As Notebook) 또는 PC를 지원한다. 아이폰의 경우 하드웨어로 연결잭은 아이폰 출시 이 후 변하지 않았고, 포트부분의 규격은 지금도 동일 하기 때문에 거의 모든 버전의 아이폰이다 호환이 가능하다(아이폰용 과거 또는 현제의 외부 제품들). 하나의 표준인 것이다(삼성의 경우 갤럭시S용 연결잭은 갤럭시 S2용 연결잭이 서로 호환하지 않을 수 있다. MHL 규격이 후에 정해지면서 S2에서부턴 표준 적용되었기 때문에 TV out과 같은 케이블은 갤럭시 S와 갤럭시 S2가 서로 상이 하다).


와이브로가 역사속으로 뭍혀간다. 그 것도 한참 후발 주자인 LTE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말이다. 과연 빨리 만드는게 중요할까 재대로 만드는 것이 중요한가 다시 한 번 생각하게하는 기술의 흥망이다. 우리 나라 IT도 발전을 이루어 빨리보다는 재대로 만들자가 되어서 롱런(Long run)하는 기술, 제품들이 나왔으면하는 바램이다. 그 것이 IT강국으로 다시 한 번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프로그래머가 되었으면 한다.

Posted by go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viva.tistory.com BlogIcon reviva 2012.12.12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개발자로서 정말 공감이 많이되는 글입니다 .. 잘 읽고 갑니다

유출된 아이폰4G···"배터리커지고 부품 작아졌다"
이재구 국제과학전문기자 jklee@zdnet.co.kr 2010.04.20 / AM 11:33
[지디넷코리아]오는 6월22일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애플의 아이폰4G단말기는 기존 아이폰3GS,3G에 비해 배터리가 커지고 부품들은 작아졌다. 전면에 카메라가 달려있으며 알미늄재질의 뒷면이 플라스틱으로 바뀐 것이 두드러진 변화로 확인되고 있다. 용량은 80GB.

 

블로그사이트 기즈모도와 엔가젯은 18일과 19일 각각 실리콘 밸리의 한 술집에서 누군가가 놓고 간 시험판 아이폰4G단말기를 시험해 본 결과를 통해 사진과 함께 진품이란 전제하에 공개했다. 엔가젯은 이 단말기가 새너제이의 한 바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기즈모도는 자사가 확보한 단말기는 레드우드시에서 발견됐는데 “이 단말기를 일주일 정도 시험해 본 결과 애플에서 만든 진품이라는 확신을 얻었다”고 밝히고 있다.
▲ 기즈모도가 독자 입수했다는 아이폰4G단말기를 소개하고 있다.
■과연 애플의 아이폰4G 진품인가?

기즈모도는 존 그루버(Darling Fireball.net)로부터 애플의 분실된 아이폰4G단말기를 확보했다고 말하면서 애플이 정말로 아이폰을 분실했으며 이를 돌려받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즈모도는 이 단말기 스크린을 보면 상당히 높은 해상도를 가지고 있어 픽셀을 구별하기 힘들 정도며, 정확한 해상도를 알수 없었지만 확실히 아이폰3GS보다는 높았다고 전했다.

 

▲ 엔가젯이 진품을 확보했다며 공개한 아이폰4G단말기의 여러모습.
이 단말기를 습득한 사람에 따르면 이 단말기는 아이폰 OS 4.0 공식 발표일인 지난 8일 이전에 발견됐는데 이미 아이폰OS 4.0에서 가동되고 있었다. 하지만 애플이 원격조종을 통해 OS가동을 멈춰버렸다고 한다.  기즈모도 팀은 이를 되살리려 했으나 발표도 안된 4G기기용 펌웨어가 없어 이를 살리는데 실패했다고 전했다.

 

게다가 이 제품은 지난해 테스트버전과 전혀 다른 새로운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어 최신품임을 확인할 수 있다. 기즈모도는 이 단말기를 뜯어보자 '애플'이라고 라벨이 붙어있는 많은 부품들을 볼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이 단말기기가 진품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아이폰3GS보다 진화된 것은

 

기즈모도는 1주일간의 테스트와 조작 분해 결과를 통해 아이폰4G가 3GS보다 진화한 새로운 기능을 소개했다.
▲ 기즈모도가 확보했다며 소개한 아이폰의 4G단말기.뒷면이 플라스틱으로 되어있고 애플의 로고가 선명하다.

새로운 기능으로는 ▲전면 카메라 ▲커진 카메라 렌즈 ▲추가된 카메라플래시 ▲마이크로SIM카드 ▲향상된 디스플레이 ▲2차마이크 등을 꼽을 수 있다.

 

바뀐 것으로는 ▲알미늄 뒷면재질을 플라스틱소재의 완전 평면으로 제작한 점 ▲외곽 알미늄 제작처리 ▲3그램 정도 무거워진 점 ▲2개의 볼륨스위치 ▲배터리크기 16% 정도 확대 ▲내부부품의 전반적 축소를 통해 커진 배터리를 넣을 수 있도록 설계한 점 등이 꼽힌다.

 

■배터리는 커지고 부품은 작아지고

 

엔가젯과 기즈모도가 확인한  아이폰4G의 크기는 114.3x58.7x9.3mm, 무게는 140그램이다. 137그램인 3GS보다 3그램 무거운 것이다. 애플이 공식 발표한 아이폰3GS무게는 135그램이다.전체 무게가 3GS보다 3그램 무거워졌지만 배터리는 5.25 WH에 3.7V의 정격을 갖고 있다.

 

단말기의 뒷부분에는 전송용량이 80GB라고 쓰여있지만 확인할 수 없으므로 정확한 용량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번에 드러난 아이폰4G단말기의 외양은 아이폰 3G나 3GS와 엄청나게 다르다.

 

특히 이 단말기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커다란 디자인 변화를 보인 가운데에서도 전면부의 카메라가 가장 눈에 띄며, 동시에 플래시,뒷면카메라, 배터리수명 연장, 선명한 음성을 지원할 마이크추가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 글로벌 IT의 중심 언론 <메가뉴스>
▶ IT뉴스는 <지디넷코리아>, 게임트렌드는 <게임스팟코리아>
▶ 스마트폰으로 읽는 실시간 IT뉴스 <모바일지디넷>
[저작권자ⓒ메가뉴스 & ZDNet & C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거 퍼왔습니다.;;;;;;
Posted by gofly

댓글을 달아 주세요